:::: 사단법인 한국택시미터기협회 ::::

홈으로
사이트맵

  • 알림마당
  • 공지사항
  • 행사알림
  • 회원동정
  • 관련뉴스
  • 갤러리
홈 > 알림마당 > 관련뉴스

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: 1240  
제목 대구 택시요금 내년 30%이상 올린다

대구시의 택시요금이 대폭 인상된다.

 
시는 다음 달 교통개선위원회를 열어 택시요금 인상에 대해 심의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.

시 택시요금은 지난 2009년 4월 16.2%가 인상된 뒤 3년여째 동결된 상태다. 당시 중형택시 기준으로 기본요금이 1800원에서 2200원으로 인상됐고 주행거리는 159m마다 100원씩 요금이 더해지던 것이 150m 이동 때마다 100원씩 올라가는 방식으로 바뀌었다. 또 거리시간병산제에 따라 시간요금은 38초당 100원에서 36초당 100원으로 조정됐다.

대구 택시업계는 이미 세 가지 요금인상안을 시에 건의했다. 건의한 인상안은 중형 택시 기준으로 ▲기본요금 3000원, 이후 234m당 200원 또는 56초당 200원(인상률 31.35%) ▲기본요금 2900원, 이후 219m당 200원 또는 53초당 200원(인상률 31.55%) ▲기본요금 2800원, 이후 206m당 200원 또는 49초당 200원(인상률 31.8%) 등이 주요 골자다. 대구 택시업계는 2009년 이후 택시 연료인 LPG 가격이 30%, 인건비는 18% 넘게 상승해 회사를 운영하기조차 힘들다며 요금을 30% 이상 인상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.

시도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. 부산시가 택시요금을 내년 1월 1일부터 기본요금 기준으로 27.2% 인상하기로 했다며 대구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. 시는 교통개선위원회에서 택시요금 인상 방침이 결정되면 곧바로 지역경제협의회를 거쳐 인상폭을 결정할 계획이다. 인상 시기는 내년 초로 예상하고 있다.

시 관계자는 “정부가 물가 안정을 위해 올 하반기 공공요금 인상을 억제한다는 방침이지만 내년에는 택시요금 인상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”이라며 “인상폭은 부산 등 다른 도시의 인상률을 참고해 결정하겠다.”고 밝혔다.


[서울신문] 대구 한찬규기자 cghan@seoul.co.kr

 

작성일 2012-10-30 09:40:21          From : 121.66.186.148)